클라이밍

클라이밍

클라이밍이란?

클라이밍은 경사져있는 암석층, 인공 암벽을 오르내리는 운동이다.
정상까지 떨어지지 않고서 도달하는 것이 목표이다.
클라임이은 평소에 잘 사용하지 않는 근육도 사용을 하는 운동이다.
그렇기에 몸을 균형있께 발달시킬 수 있다.
또 다양한 각도, 높이를 오르내리기에 상하체 근육이 발달된다.
클라이밍을 하면 특히나 쥐는 힘이 강해지게된다.
어깨 근육, 이두근, 전완근, 허벅지 근육이 강화되는 운동이다.
게다가 자신의 한계점에 도전을 하면서 목표 지점까지 도달을 한다.
도달을 했을때의 짜릿한 성취감을 느낄 수 있다.
클리아밍은 육체적능력, 정신적 능력을 요구하는 스포츠이다.
충분한 교육이 필요하며 적절하게 장비를 갖추어야 하고 그에 맞는 알맞는 등반기술이 필요하다.

클라이밍

이런 요소들이 충분히 갖추어져있지 않다면 시도를 할 수 없고 아주 위험해질 수 있다.
이 운동은 괜히 익스트림 스포츠가 아니기때문이다.
암벽 형태 등반 방식의 진화가 되어 다양한 등반법이 분류되어있다.
이 운동은 기원전 200년에 그림에 암벽 등반을 하는 중국 남성이 있었다.
12세기 절벽에서 살던 아나사지가 뛰어난 클라이머였다.
유럽인들은 정상에 도착하기 위해 고산등반 기술의 하나로 여겨서 암벽등반 기술을 단련했다.
초기 암벽등반은 인공등반 형태로 이루어졌다.
그리고 1920~1960년대에는 큰 인기를 끌었다.
그러다가 2차 세계대전이후에는 등반기술과 장비, 윤리가 진화되었다.
오늘날에는 장비는 안전을 위해 사용하고 자연적인 암벽 돌기를 이용해 오르는 자유 등반은 가장 인기있는 방식이다.
한국의 암벽등반은 18세기 말 등암도 그림에 비로봉 올라가는 사람들이 그려져있었다.

클라이밍

이 당시는 암벽을 타는것이 스포츠 놀이가 아닌 암벽에서 나는것들을 채취하기 위한 심마니 활동이었다.
클라이밍은 암벽, 벽을 타는 운동이다.
벽을 오르는데는 정석이 없지만 기본 몇가지 동작을 제외하고 사람의 신체 특성이 다르기에 오르는 방법은 본인 마음대로이다.
클라이밍 종류는 리드 클라이밍, 스피드 클라이밍, 볼더링 이렇게 세가지로 나누어진다.
달리기에 비유를 하잠녀 단거리, 중거리, 장거리 인것이다.
리드 클라이밍은 대한민국에서 김자인선수가 제일 유명하다.
스피드 클라이밍의 경우는 높이가 15m이고 경사 95도 암벽에서 같은 높이를 누가더 빨리 올라가는지 속도전으로 하는것이다.
정상에서 터치 패디를 먼저 찍으면 된다.
볼더링은 장비없이 하는것이다.
4-5m 높이 암벽을 오르며 제한시간 안에 과제들을 수행하는 경기이다.
다양한 난이도의 경로를 많이 수행하면 할수록 높은 점수를 얻게된다.
클라이밍을 하면 근력강화에도 좋고, 두뇌를 할용하며 성취감을 얻게된다.